MBC-TV 새 수목 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남자 주인공들이 방영 전부터 화제입니다.

이유는, 남자 주인공들의 남다른 비율 때문입니다. 배우 5인의 평균 신장은 무려 185cm. 비주얼 탐색 들어가 볼까요?

먼저, ’sf9’ 로운입니다. 하루 역을 맡았고요. 190.5cm의 훤칠한 키의 소유자입니다. 키뿐만 아니라, 비주얼 역시 넘사벽입니다.

다음은 연기자 이재욱. 백경 역을 연기합니다. 키는 무려 187cm. 남성미 넘치는 외모로 여심을 저격했습니다.

정건주는 이도화 역으로 알려졌습니다. 187cm의 훤칠한 키와 귀여운 외모,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김영대는 오남주를 맡았습니다. 모델 출신으로, 185cm의 키를 자랑합니다. 작은 얼굴에 또렷한 이목구비까지, 넘사벽이네요.

마지막으로 이태리는 진미채 역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181cm의 소유자입니다. 드라마, 영화를 오가며 연기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했습니다. 여고생 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입니다.

왕은 사랑한다’, ‘마마’, ‘동이’의 김상협 PD가 연출합니다. 김 PD는 “원작이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원작 매력의 꼼꼼한 분석은 물론, 캐스팅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드라마를 통해 새롭게 재해석될 ‘어하루’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다음 달 2일 방송 예정입니다.

<사진출처=FNC엔터테인먼트, 아우터코리아,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