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자친구가, 헤어지자마자 전에 선물했던 기프티콘을 취소한다면 어떤 마음이 들까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20대 중반 여성 A 씨의 사연이었는데요. A 씨는 30대 남성 B 씨와 교제했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 이별을 맞이했습니다. 그를 잊어가는 찰나, 그녀에게 한 통의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님께서 선물하신 아이스 카페모카 Tall 상품의 주문이 취소되었습니다. 해당 쿠폰은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습니다.’

A 씨는 당황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기프티콘 취소라는 걸 처음 당해본 것. A 씨는 “기프티콘 선물하고 취소하는 경우는 처음 봐서 조금 당황스러웠다”며 “아무리 그래도 커피 한잔까지 취소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음료의 가격은 5,100원입니다. A 씨는 “가격의 크고 작음이 중요한 게 아니라, 그걸 굳이 다시 찾아 들어가서 취소하는 행동이 마음 상했다”고 전했습니다.

황당한 일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헤어지고 나서 교제 당시 B 씨가 A 씨에게 줬던 잠옷을 돌려달라고 한 것. 

B 씨는 “여친이랑 같이 입으려고 산 거다. 근데 (헤어져서) 이제 내 로망을 이룰 수 없게 됐다”며 “미래에 다른 여친이 생기면 같이 입을 거다. 돌려 달라”고 말했습니다.

A 씨는 “헤어지는 순간, 미래의 여자친구 이야기를 하면서 잠옷을 돌려달라니 참 당황스러웠다”며 “그 남자에 대한 마지막 기억이 이렇게 돼서 안타까운 마음이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