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순재가 평생 배우감으로 김명민을 꼽았습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인생은 원 테이크! 거침없이 프리킥' 특집으로 연극 '장수상회'의 네 배우 이순재, 신구, 손숙, 강성진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김숙은 이순재에게 "선생님이 눈여겨본 후배들에게 하는 말이 '너 평생 배우 해'라고 들었다"고 물었는데요.

이에 이순재는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배우들에게 주로 한다"며 "평생 배우의 조건이 갖춰져야 한다. 예쁘고 잘생겼다고 평생 배우 하는 거 아니다. 수백 명의 스타들이 브라운관을 거쳐 간다. 그중 내가 가장 기다리는 배우는 평생 연기에 몸 바칠 후배"라고 설명했습니다.

평생 배우로 찍은 후배가 누구였는냐는 물음에 이순재는 "내가 처음 그 말을 했던 사람이 바로 배우 김명민"이라며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로 김명민을 처음 만났다. 첫인상은 부드러운 인상이 아니었다. 그래서 잘하나 지켜봤는데 녹화 준비를 엄청 칼같이 하더라. 그랬더니 대사에 NG가 없었다"라고 밝혔는데요.

그러면서 "명민이의 영화 촬영장에 가보면 매 작품마다 연기 변신을 한다. 평생 배우를 하는 사람의 정석"이라고 칭찬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