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첫걸음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10일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1차 원정 경기를 치렀는데요. 2-0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예선 상대는 투르크메니스탄. 이름조차 생소한 국가인데요. 선수들의 이름 역시 낯설었습니다. 한국인에게는 길고 어려운 발음으로 이루어졌죠.

이 때문에 네티즌들은 경기 전부터 아나운서들의 중계를 걱정했는데요. 보고 읽는 것도 힘들다며 발음 후기(?)까지 쏟아냈죠.

그러나 배성재 아나운서에게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 라인업을 소개할 때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습니다. 11명의 선수 이름을 정확한 발음으로 술술 호명했습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과거에도 완벽한 발음으로 화제가 된 적 있는데요. 지난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서도 라오스 선수들의 이름을 완벽하게 읽어냈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이게 뭐라고 계속 듣게 됨”, “발음 제대로다”, “이게 아나운서다”, “딕션까지 완벽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의 라인업 소개, 영상으로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SBS, 유튜브 'Jaison Kim',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