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이자 래퍼인 노엘(19, 장용준). 교통사고 피해자와 합의했습니다.

'동아일보'가 11일 보도했는데요. 음주 운전 피해자인 오토바이 운전자는 3,500만 원에 합의했다네요.

변호인은 "통상적인 합의금보다 많지만, 관련 언론 보도가 계속 나와 서둘러 합의했다"고 했죠.

이어 "운전자 바꿔치기는 자백했다. 하지만 그의 부모가 이번 일에 개입한 일은 없다"고 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오토바이 운전자 역시 "장용준 씨 변호인을 통해 합의를 마쳤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사건에 관해 합의서를 써줬다네요. 노엘은 해당 내용을 경찰서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양형 단계에서 참작될 순 있지만,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에 관해선 영향을 안 준다는데요.

한편 노엘은 지난 7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음주 상태에서 '벤츠'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쳤습니다.

자신이 대신 운전했다고 주장한 20대 남성은 "친한 사이로, 도와달라고 해서 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진출처=KBS, 뉴스1, 인디고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