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병원 침대에서 세상을 떠난 여자친구와 결혼한 남성이 많은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 차이나프레스가 남성의 사연을 전했는데요.

최근 대만 타이페이에서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여성(32)이 승합차와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즉시 병원으로 실려가 간신히 목숨을 건졌는데요.

사고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병원으로 달려온 여성의 남자친구 린 씨는 여자친구가 살아날 가능성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죠.

린 씨는 여자친구에게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3일 만에 의학적인 사망이 선고되었습니다.

생명유지 장치 없이는 살 수 없는 상태였죠.

그녀의 가족은 심장, 간, 각막, 피부 및 혈관을 포함한 12개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는데요.

여성의 어머니는 "딸이 많은 사람을 구할 수 있게 되었다"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가족은 린 씨에게 마지막 작별 시간을 주었는데요.

린 씨는 준비해온 결혼반지를 꺼내 여자친구의 손에 끼워주고, 자신의 손에도 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가 드디어 결혼했어"

그 자리에 있던 여성의 가족과 친구들은 큰 감동을 받았는데요.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떠나 보내야 하는 모습을 본 많은 누리꾼들이 함께 슬퍼했습니다.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