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가 갑작스러운 팬 급증에 놀라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뜨거운 인기를 본인만 모르고 있는 걸까요.

지난 7일 유튜브 '이지금' 채널에는 '돌아와! 아직 안 끝났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이날 영상에서 아이유는 팬클럽 유애나 3기 가입자가 3만 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요.

이에 아이유는 "정말 대단하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죠. 18000여 명이었던 작년 유애나 2기에 약 만 명이 넘게 늘어난 건데요.

아이유는 "왜 이렇게 인기짱이야?"라며 "뭐지 왜 다 가입했지?"라고 의심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슨 꿍꿍이지 다들? 만 명이 어디서 나타난 거냐. 데뷔한지 11년이 지나서 나타나는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아이유는 "이젠 유애나만 모시고 콘서트 해도 되겠어요!"라고 말하며 일반 관객들을 걱정했죠.

"콘서트를 더 큰 곳에서 해야겠다"라는 스태프의 말에 아이유는 "이거 어떡하지? 올 해는 대관이 끝났는데"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이유만 모르는 아이유 인기", "제발 큰 곳에서 공연해주세요", "인기 폭발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유튜브 '이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