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선화가 '엑스원(X1)' 데뷔 현장을 찾았습니다. 동생 한승우를 응원하기 위해서인데요.

한선화는 2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하한다. 동생아"라는 짧은 문구를 게재했습니다. 이어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는데요.

사진 속에는 한선화, 한승우 남매의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다정하게 팔짱을 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는데요. 보는 이들까지 훈훈하게 만들었죠.

한선화는 '엑스원'과의 인증샷도 공개했습니다. "축하해요. 동생찬스"라는 말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는데요.

멤버들에게 둘러싸인 한선화는 홍일점으로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습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축하해요", "부럽다", "동생찬스 너무 좋은데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엑스원'은 이날 오후 6시 데뷔 앨범 '비상: 퀀텀 리프'(비상: QUANTUM LEAP)를 발매했는데요. 이어 오후 8시에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엑스원 프리미어 쇼콘'을 개최합니다. 

<사진출처=한선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