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튜브 채널 'DHC TV' 측이 '혐한 방송'과 관련해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14일 'KBS'는 이날 DHC TV 측이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 대해 보도했는데요.

DHC TV 측은 "한국 언론은 프로그램 내용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역사 왜곡'인지를 인상론이 아닌 구체적인 사실로 지적해 줬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서경덕 한국성신여대 교수를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는데요.

한국 DHC에서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는 DHC TV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는 것.

그들은 "이런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DHC그룹은 공정,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 유지·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는데요.

"이 이념 아래 모든 압력에 굴하는 일 없이,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DHC 코리아는 지난 13일 "DHC TV의 방송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는데요. 이어 "한국 비하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DHC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