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디렉션 멤버이자 배우이기도 한 해리 스타일스가 '인어공주' 캐스팅을 거절했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13일(현지시각), "해리 스타일스가 디즈니 실사영화 '인어공주' 출연을 최종 고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초 해리 스타일스가 '인어공주'의 왕자, 에릭 역할을 맡을 것이란 이야기가 나왔지만 이는 그저 초기 논의 단계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해리 스타일스는 '인어공주' 출연을 제의받고는 제작진에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이에 한 측근은 "'인어공주' 제작진이 다른 배우를 찾아보고 있으며 캐스팅 결정은 조만간 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할리 베일리가 '인어공주' 주인공 아리엘 역에 낙점된 바 있으며 멜리사 맥카시가 마녀 우르술라 역을 연기할 예정이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해리 스타일스 인스타그램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