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장품 회사 'DHC'가 반쪽짜리 사과로 비판받고 있습니다. MBC-TV '뉴스데스크'가 지난 13일 보도했는데요.

한국 지사, 즉 'DHC 코리아' 측은 이날 사과했습니다. "국민, 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죠.

이어 "저희도 여러분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봤다. 한국 비하 방송을 중단하라고 계속 요청하겠다"고 했는데요.

그러나 정작 문제를 일으킨 일본 본사는요? 논란이 된 방송과 관련해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습니다.

'DHC 코리아'는 본사 차원에서 사과하라고 요청했지만, 일본 본사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한 관계자는 이날 "저희 사과문, '단독으로 발표한다'와 거의 가까운 표현이 된 것 같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금 (본사와) 조율이 안 된 상황이라고 봐주시면 될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는데요.

'DHC' 자회사 'DHC 텔레비전'은 유튜브 채널 '토라노몬뉴스'에서 혐한 발언을 그대로 내보냈습니다.

출연자들은 '(불매운동), 한국은 원래 금방 식는다', '일본이 한글을 배포했다' 등 발언을 했다네요.

한편 일부 온라인 쇼핑몰들은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MBC,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