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후 뱃속에서 35cm의 거즈가 나온 한 남성. 그런데, 수술을 진행한 병원의 황당한 답변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SBS 뉴스는 지난 13일 해당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제보자 A 씨는 지난 4월 맹장 수술을 받았습니다. 4시간에 걸쳐 긴 수술을 받았는데요.

A 씨는 수술 며칠 뒤, 발열과 복통을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병원에서는 항생제 처방 외에 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는데요.

A 씨의 통증은 계속됐습니다. 그는 “배가 조금씩 아팠다”며 “의사 선생님은 ‘장이 좀 유착되는 시간이 필요하다. 6개월 걸린 사람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A 씨는 계속된 통증에 대학병원 응급실로 실려갔습니다. 검사 결과, 뱃속 소장에서 35cm의 거즈가 발견됐습니다. 

이에 맹장 수술을 한 병원 측은 “A 씨가 (거즈를) 먹은 것 아니냐”는 주장을 했습니다. A 씨는 “병원장이 ‘(본인은) 넣고 꿰매지 않았으니 (내가) 먹을 수 밖에 없다’ 이런 식으로 나온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다른 의사들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못 삼킨다”, “그건 말이 안된다”고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의사들은 수술용 거즈는 엑스레이만 찍어봐도 바로 알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맹장 수술을 한 병원 관계자는 “이게 사람이 하는 일이니까 실수가 있는 일이다”며 ‘먹었을 수 있다’고 말한 건 가능성을 얘기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A 씨는 의료 과실 등의 혐의로 해당 의사를 경찰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병원 측은 “피해자에게 보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해당 의사를 해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