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여진구가 삐진 모습으로 귀여운 매력을 어필했습니다. 

아이유는 13일 장만월 인스타그램에 “한 입만 안 시켜줘서 삐진 구찬성”이라며 “그걸 지켜보는 나”라고 사진을 올렸습니다. 

여진구는 상추쌈을 들고 삐진 모습이었습니다. 한 손에 상추쌈을 움켜쥐고 뾰루통한 표정을 지었죠.

촬영 현장은 화기애애해 보였습니다. 아이유와 여진구는 평소 장난을 치며 긴 촬영을 이어갔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둘이 케미 터진다”, “럽스타그램 아니냐”, “두 사람 너무 귀엽다”, “여진구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장만월 인스타그램'은 아이유가 직접 운영하는 것 계정입니다. 아이유가 '호텔 델루나' 속 장만월의 말투로 게시물을 올리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진출처=장만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