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뮤지션 김동률이 여름의 끝자락에 신곡을 발표한다. 새 노래 제목은, '여름의 끝자락'이다.  

김동률은 오는 20일 소품곡 '여름의 끝자락'을 발표한다. 이 곡은 김동률의 목소리와 피아니스트 김정원의 연주로만 이뤄졌다.  

김동률과 김정원은 20년 지기 친구다. 지난 2004년 김동률 토로 앨범 수록곡 '청원'과 '리버'에서 협업했다. 이후 15년 만에 다시 음악으로 소통했다. 

김동률은 신곡 작업을 시작할 때부터 김정원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진다. 김정원이 흔쾌히 수락했고, 오랜 교류 끝에 편곡 및 녹음 작업을 끝마쳤다. 

멜로디는 독일 가곡을 연상케 한다. 김정원은 클래식 어법을 살려 연주했다. 김동률은 애틋하지만 절제된 감성으로 리스너들을 이끌 예정이다.

서정적인 노랫말도 기대된다. '뮤직팜' 측은 가사에 대해 "마치 소박한 단편 소설의 한 장면을 옮겨 적은 듯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뮤직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