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아래 그림에서 가장 먼저 보인 동물은 무엇입니까?

1. 말

2. 닭

3. 게

4. 사마귀

5. 늑대

6. 개

7. 독수리

8. 나비

9. 비둘기

온라인 미디어 코코로지에서 소개한 이 심리테스트를 통해 당신이 그동안 몰랐던 '숨겨진 면모'를 알 수 있습니다.

1. 말

말을 발견한 당신은 근면하고 성실한 사람입니다.

당신은 목표와 꿈을 항상 좇고 있으며, 쉬지 않고 달리는 타입입니다.

정직하기 때문에 거짓말을 잘 못 하는 특징도 갖고 있죠.

자신이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타인의 거짓말과 속임수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에 가까운 사람입니다.

따라서 일단 상대에 대한 신뢰를 잃어버리면 회복하는 것이 굉장히 힘든 타입입니다.

자비로운 마음을 갖는다면 깊은 인간관계를 구축할 수 있습니다.

2. 닭

닭을 발견한 당신은 뛰어난 인내력의 소유자입니다.

당신은 언뜻 보면 얌전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자부심을 갖고 있으며, 평상시에도 계획적이라 시간 낭비하는 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그런 인내심을 주위에 보이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당신을 볼 때 소극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애써 자신의 장점을 숨기려 하지 말고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좋습니다.

3. 게

게를 발견한 당신은 조금 엄격한 면을 갖고 있지만, 누구보다도 사랑이 넘치는 사람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나 친구, 가족을 자신보다 우선순위에 두고 살고 있으며, 그 가치를 매우 소중히 여깁니다.

자신이 아끼는 사람들을 속이거나 신뢰를 저버리는 일은 생각조차 하지 않을 겁니다.

또한 강인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갖고 있습니다.

4. 사마귀

사마귀를 발견한 당신은 냉정하며, 강한 투지를 가진 야심가입니다.

당신은 자신의 직감을 믿고 행동할 때가 많지만, 그것은 결코 우연이 아닙니다.

평상시 항상 주위를 살펴보고 관찰하는 당신이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여유를 가질 때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5. 늑대

늑대를 발견한 당신은 순수한 방랑가 타입입니다.

가고 싶은 방향으로 돌진하며 자유롭게 살아갑니다.

집단에 속할 수도 있지만, 혼자서도 잘 지낼 수 있죠.

힘든 일이 닥쳐도 겁먹거나 절대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늑대 유형은 실제로 다재다능합니다.

도전정신을 잃지 않고 씩씩하게 생활하는 강인한 정신력의 소유자입니다.

6. 개

개를 발견한 당신은 좋은 보호자이자 뛰어난 사냥꾼이기도 합니다.

개는 충실하고 애정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한편으로 사냥꾼의 면모도 갖고 있습니다.

당신은 지혜롭고 애정이 깊을 뿐만 아니라 장난기도 풍부한 타입입니다.

그래서 당신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사랑스러운 당신을 너무 좋아합니다.

그러나 사람을 너무 믿는 것은 주의해야 합니다.

당신의 상냥함이나 현명함을 이용하려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7. 독수리

독수리를 발견한 당신은 노린 사냥감을 놓치지 않는 저돌적이고 거침없는 사람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과 목표가 정해지면 목표에 집중하면서 지냅니다.

그 집중력은 보통이 아니라 누구도 흉내 낼 수 없을 정도죠.

때로는 쉬는 것을 잊거나 주변이 보이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능력 있는 당신은 원하는 것을 손에 넣을 만한 힘을 충분히 갖고 있습니다.

8. 나비

아름다운 나비를 발견한 당신은 누구나 부러워할 만한 스타성을 갖고 있습니다.

주목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당당하게 행동합니다.

주변의 변화에도 유연하게 행동할 수 있죠.

현명하고 아름답게 발전해 나갈 수 있습니다.

9. 비둘기

비둘기를 발견한 당신은 평화를 사랑하는 자상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그 상냥함은 친밀한 사람뿐만 아니라 박애주의적이며 누구에게 관심을 가집니다.

사람들과의 충돌을 피하고 평온한 일상을 바라는 당신은 모든 상황에 평화를 중요시 생각합니다.

하지만 힘들 때는 힘들다고 말할 줄 알아야 합니다.

작은 충돌이 생기더라도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해 보세요.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