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유천(33)이 과거 경찰 관계자들을 집으로 초대, 식사를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30일 '노컷뉴스'는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이 최근 박유천과 경찰 사이 유착 의혹이 담긴 풍문을 확보,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풍문은 지난 2016년 박유천이 매니저가 소개한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해 술과 저녁을 대접했다는 내용인데요.

당시 그는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던 상태였습니다. 강남경찰서 여성청소년팀과 지능팀, 서울지방경찰청 일부 인원이 파견돼 수사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강남경찰서는 약 한 달간의 수사를 벌인 끝에 그해 7월 박유천의 성폭행 혐의를 무혐의로 판단했습니다. 이후 성매매와 사기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는데요.

박유천의 경찰 접대 풍문은 2016년도부터 최근까지 강남경찰서 안팎에서 떠돌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다만, 거론된 경찰이 실제 수사팀 관계자인지는 아직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는데요.

경찰청 공무원 행동 강령에 의하면 경찰은 수사 중인 사건의 관계자와 사적 접촉을 해서는 안 됩니다.

혹 만남이 있더라도 소속 경찰관서 내에서만 접촉해야 하는데요. 만약 외부에서 만남을 가져야 할 경우에는 수사서류 등 공문서에 기록해야 합니다.

해당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 관계자는 "풍문이 사실인지 차차 따져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