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성훈이 외모만큼이나 훈훈한 성품을 자랑했습니다. 

지난 22일 인스타그램 계정 'youumbba(유엄빠)'에는 최근 성훈이 임시보호하던 유기견 양이를 입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화성 시보호소에서 구조된 양이는 당시 홍역에 감염되어 죽음의 문턱에 있었던 아이였습니다.

구조 후 유엄빠 이모 삼촌들의 도움으로 빠른 입원치료를 받을 수 있었는데요.

유엄빠 측은 "퇴원 후 허약해진 건강 상태를 임보자님의 도움으로 지속적인 통원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당시 양이를 돌봐준 임시보호자는 바로 성훈이었죠.

그의 보살핌으로 양이는 홍역에서 완치 판청을 받았을 수 있었는데요. 하지만 후유증으로 틱 증상이 남아있었습니다.

유엄빠 측은 "그동안 양이 옆에서 보호자 역할을 도맡아주신 임보자님께서 이제는 양이의 진짜 가족이 되어주기로 약속하셨다"라고 희소식을 전했는데요. 

이어 "양이를 위해 많은 공부를 하고, 조금이라도 불편하거나 두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예쁜 딸로 키워주시기로 약속한 견주님 감사합니다"라고 마음을 전달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여러 장의 사진 속에는 홍역을 앓고 있던 양이의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요.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은 녀석과 친해지려는 듯 울타리 안에 함께 앉아 있는 성훈도 포착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이들은 "대박 꽃길만 걷길", "유기견 입양 홍보대사로 임명합니다", "얼굴만큼 멋진 심성 로이방님 나혼자산다서 보면 좋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인스타그램 'youumb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