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초등학교 교사가 제자와 교실 등에서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미국 AP통신 등 다수의 외신은 지난 13일(현지 시각) “초등학교 교사 브리타니 자모라(28)가 13세 소년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기소돼,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자모라는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초등학교 교사입니다. 그는 지난해 초등학생 제자와 차와 교실 등에서 여러 차례 성관계를 했습니다. 

더욱 심각한 건, 자모라가 두 사람의 성행위를 다른 학생들에게 보여준 것. 그녀는 피해 학생에게 자신의 나체 사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자모라의 범행은 제자의 휴대폰을 본 부모님에 의해 드러났습니다. 자모라는 법정에서 “내가 저지른 실수를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 학생과 그의 가족에게 마음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사죄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그녀의 죄질을 무겁게 봤습니다. 자모라에게 징역 20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해당 기사에 사용된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없는 자료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