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한복 의상으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11일 서울 경희대학교에서 열렸는데요.

이들은 앞서 수영복 심사를 없앴습니다. 성 상품화 지적을 받았기 때문이죠. 이를 대신해 한복 패션쇼를 열었는데요.

콘셉트는 '동·서양의 만남'이었습니다. 2018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은 이날 각자 한복을 입고 무대에 등장했죠.

독특한 디자인이 눈길을 끕니다. 이들은 저고리를 풀며 워킹했는데요. 코르셋과 닮은 한복도 있었습니다.

해당 한복들은 가슴이나 허벅지가 드러나는 디자인이었습니다. 몸매를 한층 부각하는 의상이었는데요.

이에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수영복 심사는 폐지됐지만, 오히려 노출이 과했다는 거죠.

이뿐만이 아닙니다. 한국의 전통 의상을 굳이 그렇게 바꿨어야 하느냐는 지적도 이어졌는데요.

반면 "미스터 코리아도 삼각 수영복만 입는다", "한복을 재해석했을 뿐" 등 반응도 있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 뉴스1, 영상출처=미스코리아 Miss Korea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