탯줄도 안 떨어진 갓난아기가 밀양의 한 농가 창고 쓰레기 더미 속에서 발견됐습니다. 아기는 마을 할머니들에게 발견돼 극적으로 생명을 구했는데요.

11일 SBS-TV '8시 뉴스'는 "경남 밀양에 있는 한 농가 창고 쓰레기 더미 속에서 탯줄도 떨어지지 않은 갓난아기가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 따르면 이날 오전 아기 울음소리를 들은 마을 할머니들이 주변을 살피다 갓난아기를 발견해 신고했는데요.

탯줄도 안 떨어진 갓난아기가 발견된 곳은 밀양의 한 농가 창고 쓰레기 더미 속이었습니다.

지난 밤사이 쓰레기 더미 속에 방치된 아기의 온몸에는 벌레와 모기 물린 자국이 가득했고 응급실로 급히 이송됐는데요.

아기를 발견한 김선자 할머니는 "탯줄을 끊어야 아기를 안고 가니까 가위를 얻어와서 탯줄을 끊고 아이를 얼른 안고 갔다"라며 "온몸에 지저분하게 묻어있었고 아기를 안고 와서 물을 데워서 두 명이 씻겼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요.

병원 관계자는 "태어난 지 2주가량 추정되는 여자 아기는 주변 쓰레기더미, 유기 시 덮어둔 담요, 실내였다는 점이 체온을 유지시켜 다행히 생명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인큐베이터에서 치료 중인 아기는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칫 목숨을 잃을뻔한 상황이었지만, 할머니들의 침착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TV '8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