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현이 군 시절 걸그룹들이 위안이 됐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김수현의 제대 현장이 전파를 탔다.

김수현은 '위안이 된 걸그룹이 있었느냐'라는 질문에 "사실은"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모든 신곡 업데이트를 빠짐없이 다 보고 있다. 아침마다 뮤직비디오를 빠짐없이 날마다 봤다"고 말했다.



김수현은 이날 "지금은 다시 또 연기를 너무너무 하고 싶은 마음이다.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라고 전역 후 포부를 밝혔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