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가 '가요광장'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 일화를 전했습니다.

2일 방송된 KBS 쿨 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는 엑소 수호가 스페셜 게스트로 나섰습니다.

이날 수호는 지난달 29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 만찬 에피소드를 털어놨는데요.

정은지는 "얼마 전 검색에 이름이 올랐다. 이게 엑소의 힘이냐"라고 물었습니다.

수호는 엑소가 만찬에 초청된 것에 대해 "엑소의 힘이라기보다 한국 K팝의 힘인 것 같다"며 "트럼프 대통령 손녀가 엑소를 많이 좋아한다고 하더라. 또 평창에서 이방카 트럼프 보좌관을 만난 적도 있다. 그래서 기회가 된 것 같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는데요.

그는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꼽으며 "트럼프 대통령님이 우리에게 먼저 악수를 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잘생겼다. 잘생기고 멋진 케이팝 가수면 저도 악수를 하고 싶다'라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침에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 때문에 주위 기자들이 '김정은을 만날 거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질문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에게 '편하게 멋진 일이 일어날 거다'라고 말했다"고 당시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출처=KBS 쿨 FM '정은지의 가요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