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안경 뉴스 진행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습니다.

임현주는 26일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했는데요. 손정은, 김정현 등 동료 아나운서들과 퀴즈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죠.

이날 특히 화제가 됐던 안경 진행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는데요. 김용만이 "임현주가 공중파 여성 앵커로는 최초로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며 말문을 열었죠.

임현주는 "아침 뉴스가 6시에 진행된다. 2시 30분에 기상해야만 한다. 너무 피곤해서 안 경을 쓴 건데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털어놨죠.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거웠다고 밝혔는데요. "뉴욕타임즈, BBC 등 해외 인터뷰를 다했다.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아시아에서는 없었던 일이라 그만큼 이슈가 된 것 같다. 깜짝 놀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뿐 아니었습니다. 그는 "아무도 안경을 안 껴서 고민이 되긴 했지만, 좌측 언론부터 우측 언론까지 전화를 100통 정도 받은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임현주 아나운서의 안경 진행 비하인드, 영상으로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MBC 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