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소녀들이 'K-POP 인종차별'이라는 공통적인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유학소녀'에서는 일일 보컬 선생님으로 하성운을 맞이한 소녀들의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이날 고음 클래스를 택한 루나, 에리이, 리비아, 마리아, 마인의 앞에 깜짝 등장한 하성운은 노래방에서 고음 클래스를 진행, 소녀들의 노래를 경청하고 보컬팁을 알려주며 선생님의 역할을 톡톡히 했는데요.

이어진 바비큐 파티에서 하성운은 소녀들의 고민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루나는 "저는 생각이 많은 것 같다. K-POP 아이돌이 되고 싶지만 (한국에서) 잘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 같다. 저는 아시아인이 아니니까..."라고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는데요.

낮에는 학생 신분으로 공부를 하고 밤에는 홀로 K-POP 댄스를 연습하는 루나는 그렇게 3년 동안 K-POP 아이돌을 꿈꿨습니다.

그러나 막상 Mnet '유학소녀' 섭외 당시 "연습생 제안을 받으면 어떨 것 같아요?"라는 제작진의 물음에 "매우 기쁠 거다. 하지만 먼저 생각을 많이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루나는 "왜냐하면 한국에서 좋게 보지 않을 것 같다. 아시아인이 아닌 외국인이 아이돌이 되는걸요"라고 털어놨습니다.

루나가 고민을 전하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다른 외국인 소녀들도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마리아 역시도 같은 고민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마리아는 "(K-POP을 좋아하는)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동양인이 아니면 K-POP 가수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견들이 있다"며 "저도 '너목보'에 나갔을 때 미국으로 돌아가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는데요.

잠시 고민하던 하성운은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그는 "저도 오디션 너무 많이 떨어졌고 스무 살 때도 소속사가 없었고 그 당시에는 키가 문제가 많이 됐다"며 "사실 키가 작아도 내가 엄청 잘하고 멋있게 했으면 됐을 텐데 그 정도 실력을 갖추고 있는 것도 아니었고 대신 열심히 연습을 많이 하고 저를 만들어 가고 있었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언젠가는 나한테 기회가 올 거라는 생각에 그렇게 나한테 기회가 온 게 Mnet '프로듀스101'이었다"며 "내가 포기하지 않길 너무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포기하면 절대 안 된다"고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난 진정성 있는 조언으로 소녀들의 꿈에 활기를 불어넣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net '유학소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