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가졌을 때 태교 방법은 다양한데요. 연기자 주아민이 독특한 태교를 공개했습니다. 

주아민은 지난달 28일 방송된 sky Drama '신션한 남편'에 남편 유재희와 함께 출연했는데요. 이날 결혼 생활 등에 대해 언급했죠.

출연한 아내들끼리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자리도 있었는데요. 주아민은 여기서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아내들은 '엄마가 태교를 뭘 했는지가 아이에게 큰 영향을 준다'를 주제로 대화를 이어갔는데요. 주아민은 "이 얘기를 들으니 태교를 너무 못한 것 같아 너무 미안하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후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는데요. "저는 임신했을 때 야한 걸 많이 봤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주아민은 "진짜로 여자들이 임신하면 야한 게 당긴다"며 "생전 그런 거 안 보는데 임신했을 땐 18세 이상 빨간 영상이 보고 싶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VCR로 지켜보던 주아민의 남편 유재희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아내가 야한 걸 혼자 본 것 같다. 저는 처음 듣는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SKY DRA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