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출신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효린에게 15년 전 3년 간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작성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리네요"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고, 효린은 갖은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말했습니다.

폭행은 끊임없이 계속됐다는데요.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고 전했습니다.

힘든 시간의 연속이었다고 합니다. "3년 동안 제자신이 자살 안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하교 길에 놀이터로 가고싶지 않아서 교통사고라도 나길 기도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도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15년이 지난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 작년인가 재작년에 메시지로 '지금이라도 사과하라'고 했더니 결국 답장은 오지않았다. 권선징악이라는 건 없나보다"고 마무리했습니다.

<사진출처=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