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가 공포 영화 ‘0.0MHz’ 촬영 중 있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습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전학생으로 정은지와 '슈퍼주니어' 규현이 출연했는데요.

특히 이날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정은지는 "영화 촬영 중에 감독님이 험한 말을 한 일이 있었다. 어떤 연기에 놀랐을까?"라고 문제를 냈습니다.

정은지는 "내가 눈을 치켜뜨고 웃는 장면을 감독님이 모니터 하다가 너무 무서워 했다"라고 정답을 밝혔는데요.

그녀는 "카메라가 처음부터 나를 비추고 있었으면 (감독님이) 덜 놀랐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어 "카메라가 움직이면서 화면에 서서히 내 표정이 잡힌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감독님도 식겁하게 만든 문제의 장면이 공개됐습니다.

정은지는 "(극중 역할이) 귀신이 아닌데, 귀신처럼 나와 감독님이 놀랐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TBC '아는 형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