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의혹을 받고 도피 중인 배우 이종수가 미국에서 영주권을 취득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유튜브 한인뉴스 채널인 'USKN'는 이종수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USKN 측은 “이종수가 2012년에 결혼했고, 3년간 결혼생활을 하다 이혼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한국에서 활동할 당시에는 계속 미혼으로 알려져 있었다"라며 "이종수가 그동안 어릴 때 영주권을 딴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다”고 전했는데요.

실제로 이종수는 인터뷰를 통해 결혼과 이혼 사실을 직접 언급했습니다.

이에 USKN 측은 “(영주권을 취득하기 위한) 위장(결혼)이라고 보기 딱 맞네요”라고 질문했는데요. 이종수는 “(위장 결혼이라고) 말하는 대로 가버리면 어떻게 하냐는 거죠”라며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USKN은 이종수를 둘러싼 사기 의혹에 대해서도 캐물었습니다.

현재 동거녀인 김모 씨와 연관된 채무 등을 묻자, 이종수는 “모른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는데요.

USKN 측이 “같이 살고 있는데 (이)종수 씨는 전혀 모른다?”라고 말하자, 이종수는 “전혀 모르는 일이에요”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편, 이종수는 지난해 3월 국내서 사기 혐의로 피소된 이후 행방이 묘연했는데요. 같은해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디너 지역의 한 카지노에서 프로모션 팀 호스트로 근무 중인 사실이 전해졌습니다. 미국 영주권자인 이종수는 현지에서 ‘저스틴’으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 DB, USK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