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한 도둑이 220만 달러(26억원)짜리 페라리를 시험운전 하겠다고 시승했다 그대로 몰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고 CNBC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3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한 남성이 페라리 승용차를 시험운전 하겠다고 해놓고 그대로 몰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틀 후 뒤셀도르프 시청 인근의 주차장에서 도난 차량을 찾는 데는 성공했으나 범인은 아직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인의 사진을 확보해 공개수배에 나섰다.

범인이 몰고 간 페라리는 페라리 '288 GTO'로 272대만 생산됐을 뿐이다. 이 차량은 1985년에 생산된 차량으로, 희귀성 때문에 26억 원 이상을 호가한다. 

판매상에 따르면 이 페라리의 직전 소유주는 ‘포뮬러 1’ 의 유명 레이서인 에디 어빈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