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혁오'가 무대를 돌연 취소해 구설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축제 '2019 대동제 단락지락'에서였는데요.

이들은 이날 가수 정승환 다음으로 무대에 올랐습니다.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지만, 한동안 상황이 진행되지 않았는데요.

오혁을 제외한 3명의 멤버들이 나왔습니다. 약 50분 동안 무대에 악기를 설치했다는데요. 이후 다시 상황을 설명했죠.

이들은 관련해 "혁이가 아픕니다. 그래서 무대를 못 할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내려간 것으로 전해집니다.

현장 관객들은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낮부터 한참 기다린 사람도 많다", "책임감도, 예의도 없다" 등 반응이었는데요.

또 "정말 갑자기 아팠더라도, 직접 사과했어야 한다", "1시간 동안 아무 말 없던 것도 황당하다"며 해명을 요구했죠.

한편 '혁오' 측은 16일 인하대학교 축제에서 공연할 예정입니다. 아직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았습니다.

<사진출처=혁오 인스타그램,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