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족이 치매에 걸린 할머니를 쓰레기장에 내다 버린 일이 발생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분을 참지 못했는데요. 

최근 해외 복수 매체는 치매를 앓고 있다는 이유로 가족들에게 버림받은 노인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이 안타까운 이야기의 주인공은 89세의 메르세데스 글로리아 할머니인데요. 그녀는 지난 3월 과테말라의 한 지역 쓰레기장에서 발견됐습니다.

당시 노인은 쓰레기와 뒤섞인 채로 차가운 바닥에 누워있었는데요.

다행스럽게도 인근을 지나가던 운전자들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었습니다.

사태 파악에 나선 구조자가 할머니에게 여러 가지 질문을 했는데요. 그녀는 자신과 남편의 이름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나를 두고 떠났다"라는 말만 반복했죠.

할머니의 상태를 본 의사는 알츠하이머 진단을 내렸습니다.

당시 쓰레기장에서 촬영된 노인의 모습은 SNS을 통해 공개되며 유저들의 공분을 샀는데요.

현지 경찰은 글로리아의 가족을 찾기 위해 사진과 인적 사항이 게재된 전단지를 제작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그녀를 알고 있다는 사람은 한 명도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tonm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