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모씨의 성매매 알선 횟수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와 유모씨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는데요.

1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단독 입수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내용에 따르면 승리와 유씨의 성매매 알선은 지난 2015년 집중적으로 이뤄졌습니다.

그해 12월, 승리는 타이완 남성들을 접대하기 위해 여성들을 부르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유씨는 여성 두 명을 알선했는데요. 그 대가로 브로커에게 360 만원을 송금했습니다. 

며칠 뒤 일본인 투자자 일행 9명이 입국, 유씨는 이들에게도 성매매를 알선했습니다.

승리는 이때 발생한 호텔비 3천 7백만원을 YG 법인카드로 결제했는데요.

이렇듯 2015년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진행된 두 사람의 성매매 알선 행위만 모두 12차례. 금액으로 계산하면 4천 3백만원에 달했습니다. 

특히 유씨가 대금을 송금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외할머니 계좌까지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성매매 알선은 강남의 유흥업소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영장에 적시돼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법원은 "업무상 횡령 혐의도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죠.

또한 승리와 유씨는 지난해 9월부터 올 1월까지 버닝썬 자금 총 5억 5천만원을 별도 법인 계좌로 송금해 횡령했습니다. 브랜드 사용료와 컨설팅 비용 명목이었다는데요. 

해당 혐의에 대해서도 법원은 각 법인의 성격과 자금 사용처 등을 좀 더 따져봐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법원의 기각 사유에 대해 검토한 후 대응한다는 방침을 보였지만 특별한 반전 카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향후 수사에 차질이 예상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영상출처=MBC '뉴스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