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아동 학대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최근 학부모들이 아이의 옷이나 가방에 초소형 녹음기를 부착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놓고 애들 옷에 갖다 붙여서 어린이집 보내라고 광고하는 녹음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최근 학부모를 대상으로 제작된 초소형 녹음기를 소개하고 있었는데요.

소개된 녹음기는 주로 아이들 가방과 옷에 부착되는 초소형 녹음기였습니다.

실제로 디지털 기기 쇼핑몰 등 관련 업체들은 영유아 학부모들에게 '어린이집 녹음기'와 '유치원 녹음기' 등의 이름으로 소개하며 해당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요.

학부모들이 초소형 녹음기까지 구매하며 감시에 나서는 이유는 최근 잇따라 일어난 어린이집 아동 학대 사건 때문이죠.

혹시 모를 아동 학대 가능성을 염두해 학부모들이 직접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녹음기를 설치하기 시작한 것인데요.

이미 전국 어린이집에 폐쇄회로(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사실상 접근이 어렵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입니다.

실제로 아동 학대 피해가 의심되는 자녀의 부모조차도 CCTV 영상을 확인하려면 일일이 다른 학부모들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요.

이 같은 상황에 학부모들은 직접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아이에게 녹음기를 부착하기 시작했습니다.

반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근무하는 교사들은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당하는 것 같다며 '교권침해'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진출처=네이버 '어린이집 녹음기' 쇼핑 검색 결과,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