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인류학과 정영진 학생이 미래의 자신에게 보내는 메시지로 모두의 공감을 샀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서울대학교를 방문한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서울대학교 인류학과에 재학 중인 정영진 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했는데요.

유재석은 "지금도 서울대학교를 오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이 있지 않냐. 학교에 입학하려면 어느 정도 공부를 해야 하냐"고 궁금해했죠.

정영진 학생은 "대체로 잘하는 사람이 많다. 근데 요즘 좀 느낀 게 있다. 문제 한두 개 더 맞혔다고 인생이 더 행복해지진 않더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왜 갑자기 그런 생각을 했냐"는 유재석의 물음에 정영진 학생은 "내가 지난해 교환학생으로 노르웨이에 다녀왔다. 근데 거기 사람들은 되게 행복하게 살더라"며 "사람들이 막 작은 거에 연연하지 않고 문제 한두 개에 연연하지 않는 것을 보니까 이번 중간고사 기간에는 '편하게 살자'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어 "한국에 있을 땐 '한 학기를 잘해야지'라는 생각만 있었다. 근데 다녀와서 시야가 좀 넓어진 것 같은데 다시 여기 돌아오니까 현실을 봐야 하고. 1~2년을 생각하지 10~20년을 생각하긴 어렵더라"고 진솔한 고민을 밝혔는데요.

이에 유재석은 "그럼 자신에게 직접 얘기해보는 게 어떠냐. 내 20대, 30대, 10대에게 얘기를 해보자"고 제안했습니다.

정영진 학생은 10대의 자신에게 "공부를 열심히 한다고 수고 많았고 20대되면 더 큰 고난이 있을 거야(?)"라고 말해 유재석과 조세호를 당황케 했습니다.

좀더 긍정적인 답변을 원한 유재석과 조세호는 "30대의 영진이에게"라고 물었는데요.

그러나 그녀는 30대의 자신에게 "원하는 일을 하고 있니? 또 스트레스 받고 있니? 편하하게 살렴. 피곤하게 살지 말자"라고 말해 유재석과 조세호를 더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

또 40대의 자신에게 "가족이 생겼니? 안생겨도 괜찮아. 피곤하게 살지말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는데요.

정영진 학생은 전체적으로 미래의 자신에게 '피곤하게 살지 말자'라는 메시지를 전했고 조세호는 "남들 다 한다고 똑같이 할 필요도 없는 거고 본인이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도 괜찮다"고 공감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