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전 멤버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그는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성접대, 성매매 혐의 등을 받고 있는데요. 이 같은 판결을 내린 신종열 부장판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죠.

신 부장판사는 횡령 혐의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와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 

여론과는 다른 판결이 나오며 그동안 신 부장판사가 내린 판결들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는데요.

버닝썬 영업담당(MD)이었죠. 신 부장판사는 중국인 여성 직원, 일명 '애나'의 영장도 기각한 바 있습니다.

마약 투약 혐의는 인정되지만 관련 전과가 없는 점을 근거로 내세웠는데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및 뇌물 수수 의혹을 둘러싼 핵심 인물이었죠. 건설업자 윤중천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법연수원 26기인 신 부장판사는 지난 2월 서울중앙지법 신임 영장 전담 부장으로 배정됐는데요.

서울대 경영대를 나와 36회 사법시험에 합격했습니다. 이후 2000년 서울지법 서부지원 판사로 임관했고요. 대구지법과 서울고법, 대법원 재판 연구관 등을 두루 거쳤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