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야생에 사는 고릴라는 밀림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때문에 비나 폭우에 익숙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렇지도 않은 것 같습니다.

한 동물원에서 촬영된 흥미로운 영상이 화제입니다. 유럽방송연맹 유로뉴스에서 소개했는데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콜롬비아에 있는 리버뱅크스 동물원에는 고릴라 가족들이 살고 있습니다. 고릴라 가족들은 갑자기 폭우가 쏟아지자 새끼 고릴라들을 품에 안으며 비로부터 보호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다른 고릴라들도 비 맞는 것을 끔찍이 싫어하는 것인지 마치 소녀처럼 '꺅~' 귀여운 비명을 지를 것 같은 모습으로 비를 피했습니다.

이 영상을 공개한 동물원 직원 브룩 헌싱어에 따르면 비를 피하는 고릴리들의 이름은 알리샤, 리틀 모, 마시이며 새끼 고릴라들은 자코타, 카지라고 합니다.

비 맞는 것을 얼마나 싫어하는지 표정에 역력히 드러나는데요. 공개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고릴라는 정말로 인간과 비슷하다", "몇 번이나 반복해서 봤을 만큼 매력적인 영상이다", "고릴라의 표정이 풍부해서 친근감이 느껴졌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