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남궁민이 KBS-2TV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송민엽)를 마치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남궁민은 15일 소속사를 통해 "촬영 내내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선후배, 동료 배우 분들, 현장 스태프 분들 덕분에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닥터 프리즈너'를 만난 건 제게 큰 행운이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처음으로 다크 히어로라는 캐릭터에 도전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닥터 프리즈너는) 제게 오랫동안 기억될 작품"이라며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닥터 프리즈너'는 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천재 외과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돼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다. 병을 만드는 의사라는 독특한 소재를 다뤘다. 

특히 남궁민의 열연이 하드캐리했다. 그는 베테랑 배우답게 극을 이끌어나갔다. 날카로운 눈빛, 서늘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오열하고 폭주하는 연기도 강렬하게 해냈다. 

'닥터 프리즈너'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극중 나이제는 악당 이재준(최원영 분)과 최후의 결전을 벌일 예정이다.

<사진제공=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