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승리와 유인석, 구속 필요성 인정할 수 없다" (신종열 부장판사)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구속을 면했다. 유인석(34) '유리홀딩스' 전 대표도 마찬가지. 법원은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승리와 유인석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었다. 이날 오후 10시께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먼저 '버닝썬'과 '유리홀딩스' 등 법인 자금 횡령 혐의.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을 고려했다"며 "형사책임 유무·범위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봤다.  

다른 혐의 역시 구속이 필요한 건 아니라고 밝혔다.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수사 경과,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신 부장판사는 "현 단계에서 피의자(승리·유인석)에 대한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 본건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지난 8일 두 사람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인석에 대해선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적시했다.

승리 역시 유인석과 같은 3가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여기에 승리의 직접 성매매 혐의까지 추가했다. 경찰은 브리핑 당시 "혐의가 명확히 드러난 부분만 (구속영장에) 적시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검찰이 이를 받아들였고, 지난 9일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결과는 영장 기각. 승리와 유인석은 그대로 귀가한다. 불구속 상태에서 혐의를 다툴 예정이다.

수사기관은 승리와 유인석이 지난 2015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성접대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유인석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알선책 계좌로 대금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승리가 지난 2015년 국내에서 직접 성매매를 한 정황도 포착했다. 승리가 유흥주점 여종업원을 자택으로 불러 3차례 이상 성매수를 했다고 판단했다.

승리는 유인석과 함께 5억 3,000여 만원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유흥주점 '몽키뮤지엄'을 일반 음식점으로 신고해 세금을 덜 낸 혐의도 있다. 

승리는 현재까지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 중이다. 횡령 및 성매매 알선 등에 대해선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성매수 혐의에 대해선 "합의된 관계"라고 반박했다.

반면 유인석은 경찰에 성매매 알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성매매에 동원된 여성들 대부분도 혐의를 시인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