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조이가 공연 도중 무대 위에서 쓰러질뻔해 팬들을 안타깝게 만들었습니다.

레드벨벳은 지난 11일 가평 자라섬에서 열린 '이슬라이브 페스티벌'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레드벨벳은 무대에 올라 '빨간 맛', '파워 업', 'RBB'(Really Bad Boy)등 히트곡들로 무대를 가득 채웠습니다. 

멤버들은 관객들과 대화도 나누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곡 'RBB'가 끝난 후 화려한 폭죽이 터지자, 조이는 귀를 막으며 무대 밖으로 뛰쳐나갔는데요. 

조이는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무대 옆에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이에 현장에 있던 팬들은 깜짝 놀랐는데요.

팬들의 우려가 커지자 조이는 같은 날 레드벨벳 공식 인스타그램에 심경을 전했습니다.

"러비들에게 미안하다는 말 하고 싶어 올린다"며 "폭죽을 많이 무서워하는데, 오늘은 예상치 못한 데다가 갑자기 이명까지 들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마지막 인사를 못한 채 들어가 미안하다.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마음 단단히 먹고 노력하겠다"고 밝혔죠.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 안쓰럽다. 조이 힘내라", "조이 진짜 놀랐겠다"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유튜브 'Sleeppage', 'For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