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이 친누나인 박유라 아나운서의 사진에 댓글을 남겼는데요. 무심해 보이지만 애정이 듬뿍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11일 박유라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에 "새로운 작업. 한 땀 한 땀 찍어주신 주근깨와 함께"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와 함께 화보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도 올렸는데요.

박 아나운서는 메이크업과 의상 등 인디핑크 분위기로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여기에 귀여운 매력까지 더했는데요.

찬열은 누나의 화보에 "이쁘긴 하네"라며 댓글을 남겼습니다. 무심한 듯 보이지만 애정이 듬뿍 담겨 있었는데요. 

훈훈한 남매의 모습에 팬들은 "뭔가 오다 주웠다 느낌", "이런 동생 없나요..", "현실에는 없는 남매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박유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