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옹성우가 자신의 미모에 자부심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셀카를 찍어 올렸는데요.

비주얼은 완벽했습니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작은 얼굴로 만찢남 포스를 자아냈는데요. 훈훈함이 돋보였죠.

그는 이름을 활용해 팬들에게 애교 넘치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어제는 깐옹, 오늘은 덮옹"이라고 적었는데요.

하성운은 그와 케미를 자랑했습니다. 사진 아래 "부럽다…. 거울 보면 어떤 기분일까"라고 덧붙였습니다.

옹성우는 장난기를 발휘했습니다. "기분 되게 좋던데요?"라며 스스로 외모를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두 사람은 함께 '워너원'으로 활동했었습니다. 팀 활동은 종료됐지만, 돈독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건데요.

한편 옹성우는 JTBC '열여덟의 순간'으로 연기를 선보입니다. 김향기와 함께 호흡을 맞췄습니다.

<사진출처=옹성우, 하성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