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에서 댄스 트레이너를 맡은 안무가 배윤정이 '픽'을 강요하는 팬들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배윤정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한테 자꾸 누구누구 예뻐해 달라. 내 픽 챙겨달라고 쪽지랑 글 보내시는데 그러시면 님들 픽 더 안 챙기게 되고 더 안 예뻐하게 됩니다. ㅇㅋ?"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최근 Mnet '프로듀스 X 101'에 댄스 트레이너로 출연 중인 배윤정에게 일부 누리꾼들이 본인들이 좋아하는 '프로듀스 X 101' 연습생을 언급하며 다량의 메시지를 보내자 이를 저격한 것인데요.

그러자 한 누리꾼이 해당 게시물에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 하차한 윤서빈 합성 사진과 함께 "윤서빈은 패달라"는 악성 댓글을 달았는데요.

이에 배윤정은 "이건 좀 아니지 않나?"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그런가 하면 배윤정은 "이동욱 대표님 예뻐해 주세요", "안준영 (PD) 예뻐해 주세요"라는 댓글에는 "ㅇㅋ", "센스 있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프로듀스' 시리즈에서 독보적인 호랑이 선생님 캐릭터로 자리 잡은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은 단시간 안에 눈에 띄게 발전해야 하는 연습생들을 위해 따끔한 독설을 서슴지 않아 연습생들의 눈물을 쏙 빼놓는가 하면 누구보다 연습생들을 생각하는 속내를 여러 차례 내비쳐 반전 매력을 발산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배윤정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