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소속사 동생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챙기는 '방탄소년단' 뷔의 남다른 배려가 팬들에게 포착돼 감동을 안겼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5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로 슈퍼주니어의 '땡겨 (Danger)'와 함께 1위 후보에 올랐습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로 글로벌 아이돌다운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무대를 꾸몄는데요.

특히 이들은 팬들의 응원 속에서 슈퍼주니어 '땡겨 (Danger)'와 1위 트로피를 두고 경쟁을 펼쳐 눈길을 끌었습니다.

엔딩 무대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MC 옆에 서서 1위 그룹 호명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이때 뷔가 옆에 있던 진을 뒤에서 껴안으며 귓속말로 어떤 말을 전해 팬들의 궁금을 자아냈습니다.

진은 뷔의 말에 뒤를 돌아봤고, 어떤 이들에게 가까이 오라고 손짓했는데요.

진이 손짓해 부른 이들은 바로 방탄소년단 동생 그룹으로 불리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였죠.

신인 그룹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선배 그룹들에 밀려 카메라에 잘 비치지도 않는 곳에 서 있었는데요. 동생들의 모습을 본 뷔가 마음이 쓰였나 봅니다.

진의 손짓에 한참을 나온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뷔의 안내를 받아 다시 자리 배정을 받았는데요.

뷔는 자신들의 뒤쪽에 이들을 배치했습니다. 1위 후보로 맨 앞쪽에 서 있던 방탄소년단은 카메라 원샷을 많이 받는 위치였죠.

뷔의 배려에 엔딩 장면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그의 남다른 배려가 팬들이 찍은 직캠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정말 좋은 선배, 든든한 형들을 둔 것 같네요.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1위 수상 후 "이번 주가 방송 마지막 주다. 여러분 덕분에 파이팅 넘치게 활동했다. 아미 여러분들 덕분에 이번 활동을 즐겁게 했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방탄소년단 팬 트위터 '@dandelionjin_', 유튜브 채널 'M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