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톡방 멤버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여성이 등장했다.

18일 SBS FunE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 A씨는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변호사와 협의 끝에 내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 씨와 최 씨,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으며,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땐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A 씨는 정신을 차렸을 때의 상황에 대해 "머리가 아파서 일어났는데 옷은 다 벗겨져 있었고, 최종훈은 옆에 누워서 웃고 있었다. 옷이 없길래 '지금 이게 무슨 상황이냐'고 했더니 오히려 저에게 '기억 안 나?'라면서 키득대더라. 그러더니 제가 나체인 상황에서 애들이 다가오더니 '속옷을 찾아봐라'라며 놀렸다. 허 씨는 장난식으로 성관계를 하자는 식으로 들이대기도 했다. 제가 '하지 말라'고 정색하니까 속옷을 주더라고요. 호텔에서 옷을 찾아 입고 나온 게 그날의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A 씨는 지난달 단톡방 사건의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 측에 연락을 취해 사건 당시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단톡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음성파일에는 A 씨가 성폭행을 당하며 내는 것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녹음돼 있으며, 사진 중 일부는 이들 일행이 정신을 잃은 A 씨를 성추행하는 듯한 장면이 담겨있었다.

또 정준영, 최종훈 등 5명이 다음날 단톡방에서 나눈 대화에서 이들이 A 씨를 집단 성폭행했을 것으로 의심할 수 있는 내용을 포착했다. 정준영은 집단 성폭행을 뜻하는 은어를 사용했으며, 최종훈이 정신을 잃은 A 씨를 성폭행하기 위해 웃음을 참았다는 대화가 오갔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A 씨를 먼저 조사하고 정준영과 최종훈 등 당일 A 씨와 함께 있었던 사람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TV리포트=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