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에 양파가 가득한 걸 좋아하시나요?

그럼 이 버거를 먹어보세요.

오늘의 리뷰는 '맥도날드'의 신상 '트리플 어니언 버거'입니다.

맥도날드의 프리미엄 버거 라인. 시그니처 버거를 아시나요?

신상 시그니처 버거가 나왔습니다. 바로 트리플 어니언 버거입니다.

키오스트로 주문을 했습니다. 단품은 7,000원, 세트론 8,100원입니다.

물론 세트를 시켰습니다.

고운 시그니처 버거 박스에 담겨 나옵니다.

자, 본격적인 언박싱을 시작해볼까요?

사이즈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 보통 불고기 버거보다 조금 큽니다.

손이 작은 에디터의 2/3뼘 정도 됐습니다.

슬쩍 빵을 올리니 내용물들이 보이는데요. 제품샷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패티 위에는 치즈 한 장과 그릴드 어니언, 후라이드 어니언이 있었는데요.

생각보다 적은 양이었습니다.

패티 아래에는 양상추와 생양파로 보면 되는 레드어니언이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역시 양이 많지 않았습니다.

한손으로 잡고 먹기 좋은 사이즈입니다. 그리 큰 사이즈의 버거는 아닌데요.

내용물이 그림에 비해 부실하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담백한 맛입니다. 패티와 양파가 잘 어우러졌는데요.

서양식 와사비인 홀스래디쉬 소스가 많이 들어가 매운 맛이 많이 났습니다.

한줄평 : 고기+양파는 옳다. 양파 덕후들은 먹자. 하지만 고추냉이 향이 너무 심함. 세트로 먹자. 가격 대비 글쎄...

<사진=c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