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승환이 세월호 참사 5주기에 '세월호가 지겹다'는 일부 네티즌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습니다.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패륜적이고 야만적인 언행은 묵과하지 말기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오. 백번 양보해서 지겹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렸으면 합니다"라는 이승환의 글이 적혀있었는데요.

그러면서 이승환은 "그리고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덧붙였습니다.

그가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를 방해하는 네티즌들에게 돌직구를 날린 것인데요. 4월 16일 오늘은 세월호 참사 5주기입니다.

앞서 이승환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이후 현재까지 추모 공연과 단식에 동참하는 등 세월호 진상 규명과 유족들의 넋을 위로하는 데 꾸준히 노력해 왔습니다.

<사진출처=이승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