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은&건후 남매의 놀이를 위해 '슈퍼맨이 돌아왔다' VJ 삼촌들이 나섰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나은, 건후 남매의 일상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나은이네 집으로 거대한 박스 택배가 도착했는데요.

아빠 박주호는 나은이에게 "이게 뭔즐 알아? 트램펄린이라고 나은이랑 건후랑 놀라고 아빠 사 왔다"며 "아빠가 만들어볼까??"라고 말했습니다.

박주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건후가 에너지가 넘친다. 아내랑 상의한 끝에 트램펄린을 놓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성장에 좋다더라"라고 말했는데요.

그러나 생각보다 많은 조립재료에 그는 "원래 큰 건가?"라고 당황했죠.

혼자 끙끙대던 아빠의 모습을 목격한 나은이는 자신의 모습을 찍고 있는 VJ에게 다가가 "삼촌 아빠 좀 도와주세요. 아빠 혼자 못해요. 아빠 잘하는 게 없어요"라고 말했는데요.

그 모습을 본 건후 역시"됐다 됐다"라며 VJ삼촌에게 도와달라고 자신을 장난감을 뇌물로 바쳐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결국 텐트 밖으로 나온 삼촌은 박주호를 도와 트램펄린은 만들기 시작했는데요.

나은이는 그사이 힘쓰는 아빠와 삼촌에게 물을 가져다줘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그러나 생각보다 큰 트램펄린에 박주호는 다른 VJ들에게 다가가 "감독님 죄송한데 제가 너무 큰걸 사 와서 도와주셔야 할 것 같아요. 부탁 좀 드릴게요"라고 부탁했는데요.

나은이는 "삼촌들 빨리 오세요"라고 애교를 부렸고 건후는 "출동"이라고 힘차게 외쳤습니다.

아빠의 부탁에 촬영용 텐트 밖으로 나온 VJ들은 뚝딱뚝딱 트램펄린을 만들기 시작했는데요.

만드는 동안에도 박주호는 VJ 삼촌들에게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습니다.

결국 VJ 삼촌들 덕에 거실을 꽉 차게 한 거대한 트램펄린을 완성했고, 완성된 트램펄린에서 나은이와 건후는 맘껏 뛰어노는 모습으로 VJ 삼촌들을 기쁘게 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