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제작진이 막내 전소민의 생일을 맞아 방송을 핑계 삼은 삼각관계(?)를 선물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TV '런닝맨'에서는 전소민의 데이트 상대로 김지석, 이이경, 하석진이 등장했습니다.

이날 먼저 전소민은 김지석, 이이경과 함께 미션으로 탱고를 배웠는데요.

연하남 이이경은 과거 전소민과 함께 출연한 드라마 JTBC '하녀들'에서 보여줬던 남자다운 모습과는 달리, 전소민에게 리드당하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보여줬죠.

그러나 최종 선택에서 전소민은 두 사람 중 김지석을 택했습니다.


다음 장소로 이동한 전소민은 뜻밖의 인물 등장에 놀랐는데요.

바로 드라마 드라맥스 '1%의 어떤 것'에서 자신과 달달한 로맨스를 선보였던 하석진. 전소민은 그가 등장하자마자 환하게 웃으며 반갑게 맞이했고 이를 본 김지석은 질투심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급기야 김지석, 하석진은 녹화 내내 전소민을 두고 신경전을 계속했고 전소민에게 "둘 중에 더 챙겨주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는 유치한 질문 공세로 전소민을 난감하게 만들었는데요.

런닝맨 '난봉꾼'으로 활약하는 전소민은 최근 출연한 SBS-TV '미추리 8-1000 시즌2'에서 "세찬이야 세형이야?"라는 유재석의 말에 "진짜 제 소원은 두 남자 사이에 껴보는 것. 한가정을 파탄 내는 게 소원이다"라고 말했었죠.

결국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김지석과 하석진은 전소민을 사이에 두고 "키스신 몇 번 했어?"라는 질투 유발 신경전까지 벌여 그녀의 소원을 이루게 했는데요.

전소민은 "꽃미남들 사이에서 너무 좋다"라며 행복감을 표했습니다.

전소민이 "하석진은 상남자 스타일이고 김지석은 스윗한 스타일이다"라고 말하자 하석진은 "전 남친 두 명이 만난 느낌이다"라며 웃었는데요.

결국 최종 선택의 시간에서 전소민은 하석진을 선택했습니다.

이에 하석진은 "소민이 때문에 기분 좋아질 줄 몰랐는데 기분 좋다"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반대로 김지석은 자신과의 경쟁에서 탈락시킨 "이경아"를 외치며 괴로워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TV '런닝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