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가 남다른 조카 사랑을 인증했습니다.

하니는 지난 14일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장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녀는 조카와 함께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함께 아이컨택을 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하니는 조카를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었는데요.

하니는 아이를 '이브'라고 불렀습니다. "이모는 처음이지. 낯가리는데 들이대서 미안해. 너무 귀여워서 어쩔 수가 없었어"라며 사과의 글을 남겼습니다.

이브는 하니를 다소 낯설어하는 눈치였습니다. 하니가 가깝게 들이댄 얼굴을 보며 조금 인상을 찌푸리는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하지만 다음 사진에서는 하니와 함께 재밌는 시간을 보내는 이브의 모습이 멀리서나마 찍혀있었습니다. 사이가 좋아보이네요.

<사진출처=하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