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멤버들이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의 'IDOL' 안무를 멋지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TV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방탄소년단으로 변신해 '아이돌(IDOL)' 안무에 도전했습니다.

이날 유재석은 지민, 지석진은 진, 김종국은 RM, 하하는 뷔, 송지효는 제이홉, 이광수는 정국, 양세찬은 슈가로 변신해 열정적인 안무를 선보였는데요.

멤버들은 아이돌 음악 방송 리허설 때처럼 가슴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이름을 달고 등장했습니다.

이들은 얼굴과 매칭이 되지 않는 방탄의 이름표를 두고 서로 "민폐다" "네가 이 역할이 말이 되냐"며 한참을 싸워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방탄소년단의 고난도 안무에 도전한 멤버 중 김종국과 유재석, 하하만이 댄스 본능을 발휘했고, 이들을 제외한 다른 멤버들은 몸과 마음이 따로 놀아 폭소를 유발했습니다.

특히 정국을 꿈꿨던 이광수는 무아지경 '아이돌' 댄스 삼매경에 빠졌지만 '뻣뻣 IDOL'을 벗어나지 못해 웃음을 안겼죠.

많은 시간을 소비한 끝에 연습이 끝난 런닝맨 멤버들은 도전을 외쳤는데요.

그러나 지석진의 남다른 박자 감각에 실패를 거듭했습니다.

보다 못한 유재석은 지석진이 자꾸 틀리는 안무 부분에 "탕탕 매운탕 후!"라고 코치했고, "이렇게 하면 돼?"라는 하하의 물음에 유재석은 "돼지"라고 자신감을 보였는데요.

신기하게도 유재석의 '매운탕' 코치에 지석진은 실수 없이 넘어가 도전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TV '런닝맨'>